병이 다 나은 후 가족들과 함께 할 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 이름은 리혁철입니다. 저는 3년간 결핵을 앓았습니다. 일반결핵 약을 먹어보았지만 치료에는 효과가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상태가 너무 나빠져 숨쉬기가 힘들어졌고, 제대로 걷기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제 아내는 저를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아내는 태어난 지 한 달밖에 안 된 딸아이를 등에 업고, 저를 도와 자전거 뒷자리에 태운 뒤 한 시간을 달려 황해북도 다제내성결핵전문병원으로 향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유진벨 대표단을 만나 다제내성결핵 검사를 할 수 있었지요. 결과는 양성이었고, 저는 유진벨재단의 다제내성결핵 치료 프로그램에 등록하게 되었습니다. 저를 돌보느라 힘겨웠을 아내를 생각하면 무척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아내에 대한 고마움에 보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병이 낫는 데 집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여 열심히 치료받고 있습니다. 치료를 시작한 후 몸 상태가 많이 좋아져, 몸무게가 7kg이나 늘었습니다. 집에서는 어머니와 아내, 그리고 딸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제가 아파서 많이 걱정하십니다. 빨리 병을 고치고 나아서 가족들에게 돌아가고, 일터에도 복귀하고 싶습니다. 유진벨재단의 다제내성결핵 치료 프로그램에 기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특히 제가 치료받는 데 필요한 약과 특수영양보충제를 구매할 수 있도록 후원해주신 후원자분들께… Read More ►

병 다 낫고 나의 희망과 꿈을 꽃 피우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리주영이고, 올해 16살입니다. 저는 2014년도부터 아팠습니다. 처음엔 그저 감기처럼 열이 나고 기침은 얼마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점점 숨이 찼고, 결국 늑막농흉(늑막결핵)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일반 결핵 약으로는 치료가 되지 않았습니다. 2016년 11월 30일에 유진벨 재단 대표단 선생님들을 처음 만났습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감염의 위험 때문에 밖에서 환자등록절차를 기다려야 했는데, 얼마나 지루했는지 혼났습니다. 하지만 약을 타서 병을 고친다는 심정으로 꾹 참고 기다렸습니다. 양성으로 판정 받고 약을 먹은 지는 6개월 되었습니다. 총 6개의 다제내성결핵 약 중 파스와 주사가 제일 힘듭니다. 파스라는 약을 먹으면 막 메스껍고 골이 아픕니다. 그럴 때는 곁에 있는 음식을 집어 먹습니다. 이 곳에서 지내는 동안, 오전에는 약을 먹고 힘이 들어서 대부분 누워 있습니다. 오후 1시까지가 제일 힘듭니다. 어떤 때는 구역, 구토가 있습니다. 그 때는 메스꺼움 약을 먹으면 좀 낫단 말입니다. 그 약 먹고 견딥니다. 오후에는 테레비도 보고 자기 생활을 꾸려 나갑니다. 우리 방에서는 3명이 지냅니다. 제가 제일 막내이고 모두 언니들입니다. 언니들이 밥도 해주고 저에게 잘 해줍니다. 학교는… Read More ►

MBC,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 방영

MBC TV 방송에서, 유진벨재단의 사업을 다룬 다큐멘터리 “6개월 후 만납시다 : 이 작은 집에서”가 2020년 6월 11일(목) 에 방영되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는 유진벨의 북한 다제내성결핵 치료사업 현장 및 환자 병동과 관련된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시청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다시보기 (클릭)

유진벨 인세반 회장 “북한에 도덕적 관심 가져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 1 (18:15~19:55) ■ 방송일 : 2019년 5월 20일 (월요일) ■ 진 행 : 정관용 (국민대 특임교수) ■ 출 연 : 인세반 (유진벨 재단 회장) 기사 전문 보기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32)] 인세반 유진벨재단 회장

자리에 앉기도 전에 “나는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통일은 그야말로 먼 미래이고 지금 필요한 건 각혈로 죽어가는 북한의 결핵 환자를 돕는 일이라 했다. 성경의 가르침 그대로 말이다. 인세반(스티븐 린튼·69) 유진벨재단 회장을 15일 경기도 안양 재단 사무실에서 만났다. 인 회장은 미국 남장로교 파송으로 호남에 복음을 전한 유진 벨 선교사의 4대손이다. 전남 순천에서 태어나 한국말에 능숙하다. 1995년 유진벨재단을 세워 2년간 북한에 식량을 보냈다. 97년부터는 북한의 결핵 환자들을 돌봐왔다. 2008년부터는 다제내성 결핵 환자들을 집중적으로 치료한다. 한국에 복음을 전한 선대의 노력 그대로 북한에도 복음이 들어가길 바라며 하는 일이다. 기사 전문 보기

[ABC News] 국제적 긴장 관계 속에서 북한의 ‘전염되는 암’으로 불리는 결핵치료를 위한 노력

석혜인 감독은 힌국계 미국인으로 다큐멘터리 ‘Out of Breath’의 제작자이다. 그녀는 국제 봉사단을 따라, 치명적인 다제내성결핵을 치료하고자 고군분투하는 북한 지역 의료진에게 향한다. 북한에서는 보건의 첫째도 결핵이고, 둘째도 결핵이며, 셋째도 결핵이다. 그곳에서 석혜인 감독은 결핵을 치료하기 위해 노력하는 봉사단과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느낀 유대감을 영상으로 담았다. 영문기사 전문 보기 (클릭)

유진벨재단의 사업을 다룬 다큐멘터리 방영

MBC TV 방송에서, 유진벨재단의 사업을 다룬 다큐멘터리 “6개월 후 만납시다(Out of Breath)”가 2018년 9월 3일(일) 에 방영되었습니다. 이 다큐멘터리는 유진벨의 북한 다제내성결핵 치료 사업 현장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시청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다시보기 (아래 링크 클릭) – MBC http://www.imbc.com/broad/tv/culture/mbcspecial/vod/ (MBC 스페셜 784회) – Amazon www.amazon.com

[조선일보 더나은미래] 6개월마다 약 챙겨 北으로… 결핵 퇴치 활동은 한반도 평화를 향해 가는 걸음

조선일보 안양=문일요 더나은미래 기자 입력 2018.12.18 03:10 | 수정 2018.12.18 14:53 [Cover Story] 북한 결핵 퇴치 활동 20년 외길… 국제 자선단체 유진벨재단 인세반 이사장 올 한 해 한반도에 평화의 바람이 불었다. 11년 만에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았고, 이산가족 상봉도 이뤄졌다. 지난달 3주에 걸쳐 북한 정기 방문을 다녀온 인세반(68·스티븐 린턴) 유진벨재단 이사장은 한반도를 뒤덮은 화해 무드가 누구보다 반갑다. 그는 지난 1995년부터 20여 년간 묵묵히 대북 의료 지원 사업을 이끌며 북한에 손을 내밀었다. 매년 봄·가을 대표단과 함께 1년에 두 번 방북해 현지 의료진과 북한 내 결핵 퇴치 활동을 벌인다. 중증 결핵이라 불리는 “다제내성 결핵(MDR-TB)“ 치료가 방북 목적이다. 지난 11일 재단 사무실에 만난 그는 “결핵 퇴치 활동은 죽어가는 삶을 살리는 일이자 평화를 향한 걸음”이라고 말했다. 전남 순천에서 나고 자라 한국어가 유창했지만 그의 말은 느리고 신중했다.   기사 전문 보기 (클릭)